음력생일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제네시스 조회 1회 작성일 2021-04-18 11:54:45 댓글 0

본문

음력 생일 1월생 7월생 9월생 10월생 - 사주의 비밀 - 세종시 용한 무당 점집 추천 후기 천향 보살

#음력_생일 #1월생_7월생_9월생_10월생 #사주의_비밀 #점집추천 #점집후기 #용한무당 #용한점집 #세종시점집 #세종시점집추천 #삼재풀이 #살풀이굿 #재수굿 #점잘보는집 #천향_보살

천향보살
상담문의 : 010.5909.0931
신당위치 : 세종시 도담동 도램마을 20단지 2003동

[굿엔트]촬영문의 010.9768.1638
[굿엔트]유튜브채널
https://www.youtube.com/channel/UCM6gid2jm7Pc7d_wOrDgQQg
[굿엔트]네이버 https://blog.naver.com/goodent1638
[굿엔트]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goodent1638
[굿엔트]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goodent1638/
[굿엔트]트위터 https://twitter.com/Goodent6
[굿엔트]카카오스토리 https://story.kakao.com/goodent1638
[굿엔트]스토리채널 https://ch.kakao.com/channels/@goodent1638

우리나라 전통의 민간신앙을 알리는 곳으로 무속인의 이야기와 무속 문화 세습에 대하여 바르게 소개합니다. 구독자 시청자 여러분 항상 좋은 날 되세요!

민속신앙 전문 유튜브채널 '굿엔트' - 여러분들의 구독과 좋아요는 영상 콘텐츠 제작에 큰 도움이 되고있습니다. 시청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음력
태음력(太陰曆)은 달의 운행을 기초로 하여 정해진 역법 체계이다. 우리가 음력이라고 알고 있는 것은 중국식 태음태양력으로, 중국에서는 농력(農曆, 农历), 일본에서는 구력(旧暦)이라고 부르고 있다.
보통 양력하면 그레고리력, 음력하면 중국식 음력을 떠올라서 음력하면 이것밖에 없는 줄 아는데 전혀 그렇지 않다. 세계 각지에서 아직까지 태음력을 사용하거나 했던 전통들은 수없이 많다. 그래서 태음력이라고 해서 모두 같은 원리로 계산하는 것이 아니며 매일 떠오르는 태양이 일정한 모습을 유지하는 반면, 달은 날마다 모습(위상, 位相)이 달라지므로 날짜 변화의 측정 기준으로 태양보다 나은 점도 있거니와, 일식과 월식 현상이 지구와 달 사이의 위치 상관관계에 좌우되며, 바다의 조수 간만(밀물과 썰물)의 주기가 달의 운행과 직결되므로 천문학 및 수산업이나 항해술에서는 음력이 더 중요하다. 또한 태음태양력의 경우 24절기를 따로 표시해두어 농사에도 적용할 수 있다. 달은 계절의 변화랑은 상관이 없으므로 이건 태양력의 영향이다. 전통적인 절기라서 음력이 표시된 달력에 같이 있을 뿐.
날짜를 헤아리기 쉽고 천문학과 어업에 눈에 띄게 영향을 끼치는 관계로 고대 문명에서는 태음력을 선호한 곳이 많았다.(이집트와 마야 등 일부 문명은 예외) 다만 열대지방이 아니면 계절의 변화를 아는 것이 중요했으므로, 대부분의 문명에서 사용한 달력은 순수한 태음력이 아닌, 태양과 달의 움직임을 동시에 고려하는 태음태양력이었다. 달의 주기를 12번 곱한다 해도 지구의 태양공전 주기와 일치하지 않으므로 태음력과 태양회귀년(및 이를 기반으로 하는 태양력) 사이의 오차가 누적된다면 계절의 변화와 일치하지 않는 현상을 초래할 수 있다. 태음태양력은 이를 조율해서 한 달의 주기는 달의 움직임에 따르면서도 1년의 길이는 태양의 움직임과 크게 어긋나지 않도록 양다리를 걸친 것이다.

사주(四柱):사람의 길흉화복을 점치기 위하여 파악하는 출생한 연·월·일·시를 가리키는 종교용어.
사람을 하나의 집으로 비유하고 생년·생월·생일·생시를 그 집의 네 기둥이라고 보아 붙여진 명칭이다. 각각 간지 두 글자씩 모두 여덟 자로 나타내므로 팔자라고도 한다. 그리고 사주팔자를 풀어보면 그 사람의 타고난 운명을 알 수 있다 해서 통상 운명이나 숙명의 뜻으로 쓰이기도 한다. 사주는 간지로 나타내는데 ‘간(干)’은 10가지이므로 ‘십간’이라 하고, 사주의 윗 글자에 쓰이므로 천간(天干)이라고도 한다.
‘지(支)’는 12가지이므로 ‘십이지’ 또는 사주의 아랫 글자에 쓰이므로 지지(地支)라고도 한다. 천간은 갑(甲)·을(乙)·병(丙)·정(丁)·무(戊)·기(己)·경(庚)·신(辛)·임(壬)·계(癸)의 10가지이며, 지지는 자(子)·축(丑)·인(寅)·묘(卯)·진(辰)·사(巳)·오(午)·미(未)·신(申)·유(酉)·술(戌)·해(亥)의 12가지이다.
천간과 지지는 모두 음양(陰陽)과 오행(五行)으로 분류되고 또 방위와 계절 등을 나타낸다. 지지는 이밖에도 절후(節候)·동물(띠)·달[月]·시각 등을 나타낸다. 천간과 지지가 처음 만나는 갑자부터 마지막인 계해까지 순열 조합하면 육십갑자(六十甲子, 六甲)가 되는데 사주는 이 육갑으로 표현된다. 가령, 1911년 8월 25일 하오 6시에 태어난 사람의 사주는 신해(辛亥)주 01)·병신(丙申)주 02)·정묘(丁卯)주 03)·기유(己酉)주 04)와 같이 된다.
사주를 세우는 데는 정해진 법식이 있으나 너무 번거로우므로 흔히 『만세력(萬歲曆)』을 이용한다. 왜냐하면, 『만세력』은 약 100년에 걸쳐 태세(太歲)·월건(月建)·일진(日辰)이 육갑으로 적혀 있어 찾아보기에 편리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만세력』에 따라 사주를 세우는 데 있어 문제가 생기는데, 그 점을 지적하면 다음과 같다.
역술(易術)에서는 입춘을 기점으로 새해가 시작된다. 따라서, 설을 쇠었더라도 입춘 전이면 묵은해의 태세로 연주(年柱)를 삼는다. 가령, 1920년은 육갑으로 경신년인데, 입춘은 음력으로 전년인 1919년(기미년) 12월 16일에 들었다. 연도는 아직 바뀌지 않았지만 이날부터 새해가 시작되므로 음력 1919년 12월 16일생의 사주는 기미년 정축월(12월)생이 아니라 새해인 경신년(1920) 무인월 (1월)생이 된다.
이와 반대로, 연도가 바뀌었더라도 입춘이 지나지 않았으면 묵은해의 태세와 월건으로 사주를 낸다. 이러한 현상은 윤달이 든 전후의 해에서 흔히 일어난다. 월주(月柱)는 인월(寅月, 1월)부터 지지 차례대로 축월(丑月, 12월)까지의 해당 월의 지지의 법식에 따라 천간을 붙인다. 달은 1일 기준이 아니라, 그 절기(節氣)의 시작을 기준으로 바뀌므로 1월생이라고 반드시 인월이 되는 것이 아님은 위의 예에서 본 바와 같다.
일주(日柱)는 『만세력』의 일진을 그대로 쓴다. 일주는 연도나 절기와는 무관한 고유 일진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시주(時柱)는 하루를 12시각으로 쪼갠 자시(子時)에서 지지순으로 해시(亥時)까지 해당시의 지지의 법식에 따라 천간을 붙인다. 월주와 시주의 천간 법식(월두법·시두법)은 [표 1]과 같다.
[표 1] 月頭法과 時頭法
연주·일주의 천간 연주천간에 따른 월주의 차례 일주천간에 따른 시주의 차례
甲·己 丙寅∼丁丑月 甲子∼乙亥時
乙·庚 戊寅∼乙丑月 丙子∼丁亥時
丙·辛 庚寅∼辛丑月 戊子∼己亥時
丁·壬 壬寅∼癸丑月 庚子∼辛亥時
戊·癸 甲寅∼乙丑月 壬子∼癸亥時
월주의 경우, 가령 연주가 갑자년이나 기축년 등 갑(甲)이나 기(己)가 천간인 사람이 진월(3월)에 태어났다면 병인(1월)에서 시작하여 정묘(2월)·무진 (3월)과 같이 육갑순으로 내려가 무진이 월주가 된다. 시주의 경우는 일주가 을미년이나 경술년 등 을(乙)이나 경(庚)이 천간인 사람이 묘시(5∼7시)에 태어났다면 병자(23∼1시)에서 시작하여 정축(1∼3시)·무인(3∼5시)·기묘(5∼7시)와 같이 육갑순으로 내려가 기묘가 시주가 된다.
또, 시주를 세우는 데 있어서는, 자시를 야자시(夜子時, 23∼0시)와 정자시(正子時 또는 朝子時, 0∼1시)로 나누어 거기에 따라 일주를 달리 세우기도 하고, 그 사람이 처하여 있는 위치에 따라서 더 세분하여 서울의 경우 0시32분47초를 새날의 분기점으로 잡기도 한다.
이상과 같이 세워진 사주는 그 사람의 운세를 함축한다고 보는 것을 명리(命理)라 하고, 사주의 구조를 분석, 종합하여 그 사람의 길흉화복을 추리하는 것을 추명(推命)이라 한다. 흔히, ‘사주를 본다’는 것이 곧 그것이다. 추명의 기능은 크게 두 가지로 나눌 수 있다. 첫째는 그 사람의 선천적 숙명을 판단하는 일이요, 둘째는 이른바 피흉취길(避凶就吉)하는 개운법(開運法)이다.
사주로 알 수 있는 것은 성격이나 적성 등 인성(人性)에 관한 사항, 부모·형제·부부·자녀 등 대인(對人)에 관한 사항, 관운·재운·학운 등 운수(運數)에 관한 사항, 그밖에 건강·상벌·재앙 따위가 있다. 이러한 사항들은 고정적인 것도 있으나 시간에 따라 유동하기도 한다. 10년 단위로 유동하는 것을 대운(大運)이라 하고, 1년 단위로 유동하는 것을 세운(歲運)이라 하는데, 길게는 몇 10년 동안으로 넓혀 보기도 하고 짧게는 달이나 날이나 시각으로까지 나누어 보기도 한다.
사주의 개운법은 사주 자체로가 아니라 사주를 다른 술법(術法)에 원용하여 흉화(凶禍)를 길복(吉福)으로 바꿀 수 있다는 것이다. 좋은 이름, 길한 방위, 잘 맞는 궁합 등은 그 사람의 운세를 좋게 변화시킨다는 것인데, 이것들은 모두 사주에 따라서 조정하는 것이다.
사주는 기신(己身)이라 하는 일주 천간[日干]을 중심으로 간지 상호간의 합충(合冲)과 육친(六親)의 관계, 음양의 조화, 오행의 생극(生剋), 십이운성(十二運星, 胞胎法)·십이신살(十二神煞), 길성(吉星)과 흉성(凶星), 그밖에 형(刑)·파(破)·해(害)·원진(怨嗔) 등을 살펴서 당사자와 시간·공간상의 처지나 사람·물체 따위 대상과의 화합여부를 종합하여 운세를 판단한다.
사주는 무엇보다도 균형과 조화를 중시한다. 음양이나 오행이 치우침이 없이 고루 배합되어 있으면 길하고, 편증되어 있으면 그것을 균형과 조화가 이루게 조정하여야 개운이 된다. [표 2]의 ①의 경우는 음양이 2 대 2로 조화를 이루었고, 오행도 태과(太過, 3 이상)나 불급(不及, 0)이 없이 고루 갖추어 균형이 잡혀 있다.

음력 생일로 보는 나의 성격 및 재물운/문서운

이번 영상은 매화역수를 기반으로 만들어진 영상입니다
재미로만 봐주시면 감사드리겠습니다

미신의왕국 시청해주셔서 너무 감사드립니다 ^^

음력생일을 챙겨야 하는 이유 생일은 1년에 딱 한번만 축하하세요

#음력생일 #생일 #음력생일을챙겨야하는이유

안녕하세요
무릉도원입니다~!

이번에는 음력생일을 챙겨야 하는 이유
무엇 때문인지...
알려드릴게요 !!

오늘의 영상도 유익하셨다면
구독과 좋아요
그리고 알림설정까지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무릉도원
예약문의 : 010-3774-1161

★덕분TV 촬영문의
010-7700-2318
010-7458-0741

무릉도원 소개영상


2020년 하반기 대박나는 띠


똘이동자의 예언 특별공개


템플릿 : 론박자막연구소

... 

#음력생일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3,322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artreptile.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